안일옥 본점 다녀왔다

이야기

어제 방송에서 봤는데 나무 맛있어 보인다고 하고 또 오늘 쉬는 날인데 싶어서 조금 서둘러서 12시쯤 에는 복잡할 것 같아서 일찍 온다고 11시쯤에 왔는데도 자리가 없어서 5분 정도 기다려야 했다 미음자 모양의 한옥을 위에 지붕을 얹고 대충 대충 얼기설기 마무리한 식당이라 좀은 어수선하고 정리가 안된 것 같은 기분이다 그래도 음식은 갈비탕 하나 설렁탕 하나를 시켰는데 둘 다 맑은 국물이 조미료의 맛이 느껴지지 않는 아주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다. 고기 특유의 냄새도 나지 않고 전에 자주 다니던 갈비장이 보다 한 수 위인 갈비탕 집이다 11시 30분쯤 지나니까 줄이 길게 늘어서기 시작 하는데 먹는 사람보다도 주문해서 가지고 가는 사람이 더 많다 거기다가 먹는 사람들도 갈 때 또 주문해서 싸가 지고 가는 사람들이 더 많다 근데 싸가 지고 가는 사람들은 뭘 모르는 거다 집에 가지고 가면 여기서 먹는 것 과는 다르다는 것을 우리는 그래서 항상 먹기만 하고 그냥 온다 다시 와서 먹는 것이 낳다는 거다. 오는 길에 평택 휴게소에 들렀는데 마치 쇼핑센타 같은 분위기의 휴게소다 던킨과 커피, 호두과자를 사 가지고 집으로 귀가 했다.